반의사불벌죄, 1심 선고 뒤 '처벌불원 의사' 표시는 효력 없어 > 최신판례

본문 바로가기
  • Korean
  • English

최신판례

대법 반의사불벌죄, 1심 선고 뒤 '처벌불원 의사' 표시는 효력 없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상담원
댓글 0건 조회 18회 작성일 21-06-29 15:12

본문

반의사불벌죄, 1심 선고 뒤 '처벌불원 의사' 표시는 효력 없어

[대법: 2021-06-28. 20213992]

 

반의사불벌죄, 1심 선고 뒤 '처벌불원 의사' 표시는 효력 없어

대법원, 공소 기각 원심 파기

 

폭행 등 반의사불벌죄에서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피해자의 처벌불원의사는 1심 판결 선고 전까지 표시된 경우에만 효력이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1심 판결 후에는 피해자가 처벌불원의사를 밝히더라도 공소기각 할 수 없다는 취지다.

 

대법원 형사3(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폭행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한 공소를 기각한 원심을 파기하고 최근 사건을 서울중앙지법으로 돌려보냈다(20213992).

 

A씨는 201912월 주차 문제로 실랑이를 하다 B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A씨에게 징역 2개월을 선고했는데, 1심 선고가 난 뒤 B씨는 A씨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다. 폭행죄는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하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한다.

 

이에 2심은 "이 사건 공소사실은 형법 제2601(폭행)에 해당하는 죄로서, 같은 조 제3항에 따라 피해자의 명시한 의사에 반해 공소를 제기할 수 없다"A씨에 대한 공소를 기각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이를 뒤집었다.

 

재판부는 "형사소송법 제232조에 따르면 피해자의 명시한 의사에 반해 죄를 논할 수 없는 사건에서 처벌을 희망하는 의사표시의 철회 또는 처벌을 희망하지 않는다는 의사표시는 제1심 판결 선고시까지 할 수 있으므로 그 후의 의사표시는 효력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가 피고인의 처벌을 희망하지 않는 의사를 표시한 것은 1심 판결 선고 이후에 이루어진 것으로 효력이 없다"고 판시했다.

 

형소법 제2321항은 '고소는 제1심 판결선고 전까지 취소할 수 있다'고 규정하면서, 3항에서 '피해자의 명시한 의사에 반하여 죄를 논할 수 없는 사건에 있어서 처벌을 희망하는 의사표시의 철회에 관하여도 전2항의 규정을 준용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한가정법률복지상담원

(본원) (우 08020) 서울특별시 양천구 오목로 176(신정동 952-4번지 산호빌딩) 4층 TEL : (02) 2697-0155, 3675-0142, 0143 E-mail : LawQA@chol.com
(교육원) (우 08020) 서울특별시 양천구 오목로 176(신정동 952-4번지 산호빌딩) 2층 TEL : (02) 2646-1611

Copyright 대한가정법률복지상담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