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구상에 굶주리는 어린이 한명도 있어서는 안 된다는, 사랑의 어머니 GCF 방숙자 명예이사장님 영전에 > 새소식

본문 바로가기
  • Korean
  • English

새소식

이 지구상에 굶주리는 어린이 한명도 있어서는 안 된다는, 사랑의 어머니 GCF 방숙자 명예이사장님 영전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상담원
댓글 0건 조회 230회 작성일 21-03-10 11:38

본문

이 지구상에 굶주리는 어린이 한명도 있어서는 안 된다는

사랑의 어머니 GCF 방숙자 명예이사장님 영전에

 

양정자 대한가정법률복지상담원 원장


본 상담원의 해외 자문위원이시고글로벌어린이재단(Global Children’s Foundation, GCF) 명예이사장님이신 방숙자 선생님이 2월 1일 90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름을 받으시어 우리 곁을 떠나시었습니다.

 

방숙자 이사장님은 평생을 여성운동인권운동통일운동생명운동민주화운동을 펼치신 활동가인 동시에 화해의 사도로서 약자를 위해 봉사하는 일에는 법률구조사업을 하는 저희와 같은 길을 가는 동지셨으며 저를 비롯한 수많은 후학들에게는 더할 수 없는 스승이셨습니다이사장님은 정의를 실천하고 약자의 편에 서서특히 힘없는 어린이들을 위해 봉사하는 삶이 어떤 것인지를 본인의 삶 전체를 통해 보여주시고 가르침을 주신 분으로항상 마음속에 깊은 존경과 사랑 그리고 정신적인 지주로 모신 큰 어른이셨습니다그렇게 크신 분이 곁에 생존해 계시고 본 상담원의 해외 자문위원이시라는 사실만으로도 제게는 언제나 큰 힘과 용기의지가 되었습니다.

 

방숙자 이사장님과의 첫 만남은 1979년 한국가정법률상담소 상담간사로 미국 감리교의 지원을 받아 미국과 캐나다의 법과대학법률구조기관가정상담소형무소소년형무소법원 등의 시찰 중 워싱턴D.C.를 방문했을 때입니다당시 방 이사장님은 故 이태영 박사님의 제자로 한국가정법률상담소를 후원하기 위해 1974년 결성된 워싱턴D.C. 회원지부를 결성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시고 총무를 맡고 계셨습니다이 박사님께서 감리교회에 여비 지원만 해주면 미국에 있는 우리 후원지부 회원들이 시찰할 관계기관과의 약속통역숙식 등을 지원할 것이다’ 하셔서공항 픽업부터 시작해 워싱턴에서의 모든 책임을 방 이사장님이 맡아주셨습니다.

그때까지 단 한 번도 남의 집에서 잠을 잔 적도신세진 적도 없던 필자는 일주일 동안 방 선생님 댁에 머물며 모든 도움을 받는데 너무 힘들었습니다받기만 하는 저도 그렇게 힘이 드는데 전에 한 번도 본 적 없는 사람이 갑자기 들이닥쳤음에도 미국의 법률구조기관을 시찰하고 한국에 돌아가 고국의 번민하는 여성들을 위해 좀 더 나은 서비스를 하는데 기여할 사람이라는 오직 한 가지 이유만으로 시간이 돈이라는 미국에서 일주일 동안 온전히 모든 시간을 내어 도와주시고떠날 땐 여행가방도 제대로 싸지 못하는 모습을 보시곤 친언니처럼 야무지게 꾸려주셨습니다. 그 당시 얼마나 힘드셨을지 지금 생각해도 너무 염치없고죄송하고또 감사합니다이사장님의 큰 뜻과 사랑에 보답하는 길은 이사장님의 100분의 1이라도 닮은 삶을 살도록 노력하고 실천하는 것이라 다짐합니다.

1983년 미국 L.A.지부 창설을 위해 필자가 미국에 파견되었을 때거의 매일이다시피 전화로 조언과 위로를 해주셨습니다. L.A.지부 개설 후 1년 동안 머물며 지부의 정착을 돕고 귀국하기 일주일 전 워싱턴D.C.지부 개설을 위한 세미나에 필자가 연사로 초청받아 갔을 때도 방 이사장님의 자택에 머물며 많은 사랑과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1996년 워싱턴D.C.지부 창립 11주년 기념식에 Keynote Speaker(기조연설자)로 초청받아 방문했을 때에는 워싱턴D.C.에서 행사가 끝나자 직접 운전하시어 뉴저지의 자택으로 필자를 데리고 가셔서 열흘 간 머물도록 해주시고 힐링하는 시간을 갖게 해주셨습니다.

이후로도 방 이사장님은 42년 동안 한결같은 사랑으로 필자가 어떠한 어려움에 직면하더라도 좌절하지 않고 법률구조사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사랑과 용기를 주시고때로는 어머니때로는 멘토때로는 후원자의 역할을 해주시었습니다.

 

방 이사장님은 1931년 8월 4일 전남 순천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여중고를 졸업한 후 서울시립간호학교를 수료하고, 1956년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법정대졸업 후 국립의료원 간호대학에서 사감 겸 간호학과 교수로 근무하다가한국보다 훨씬 간호학이 발달한 곳에서 좀 더 진보된 공부를 하고자 스코틀랜드 에딘버러 간호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고 귀국가톨릭대학의 간호학과 교수로 제자 양성을 하시다 1969년 텍사스 달라스파크 메모리얼 병원에 취업 오퍼를 받아 미국으로 건너가셨습니다. 1972년 워싱턴으로 직장을 옮긴 후, 1974년 8월 한국가정법률상담소 후원회 지부를 결성해 회비를 모아 조국의 여성인권기관인 한국가정법률상담소를 후원하고, 1976년 워싱턴D.C. 가톨릭대학에서 간호학 및 교육학 박사과정을 밟으셨습니다1985년 5스승이신 고 이태영 박사와 뜻을 함께해 워싱턴D.C. 한국가정법률상담소 지부를 창설하고 초대 소장으로 취임해 수많은 이민 교포 가정을 도왔습니다이사장님은 그들을 돕기 시작한 것이 사회봉사의 첫발을 딛게 된 동기가 되었다고 하셨습니다.

 

1998년 한국은 IMF로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었고가장이 직장을 잃게 되니 학교마다 결식아동이 생겨났습니다그 해 취임한 김대중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민주화운동을 함께하던 방 이사장님은 영부인 이희호 여사의 초대를 받아 만났고한국에 굶는 어린아이들 돕기 운동을 미국의 한인어머니들에게 호소하자는데 뜻을 함께하였습니다이때 탄생된 재단이 오늘날 GCF의 전신인 미주나라사랑어머니회입니다.

 

시간이 급박할 때에는 봉사도 후원도 계속해오고 있는 사람이 그 에 즉각 동참한다고 방숙자유분자손목자한국가정법률상담소 워싱턴D.C. 지부 이사진이 미주나라사랑어머니회” 창단멤버가 되어총회장은 방숙자서부회장은 유분자사무총장은 손목자 이사가 맡아 전국 기구로 키우게 되었고, 2만 달러를 모금하여 이를 전달받을 한국의 단체를 만들어 달라 요청하여 우리나라에 사랑의 친구들이라는 단체가 설립되었습니다현재 사랑의 친구들의 모태는 미주나라사랑어머니회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조국이 IMF를 극복하면서 미주나라사랑어머니회는 더 크고 원대한 앞날을 위해 발전적 해체를 결정하고 현재의 이름, “글로벌어린이재단(Global Children’s Foundation)으로 개편되어 수혜대상을 한국의 어린이에서 전 세계의 어린이로 넓혔습니다. 1998년에 시작되어 올해로 23년째인 글로벌어린이재단은 명실 공히 세계를 무대로 하는 큰 거목으로 자라 현재까지 전 세계 23곳에 지부와 6천여 명의 회원을 두고모금액만도 450만 달러가 넘었으며 전 세계 어린이 52만 명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한국가정법률상담소의 창설자이신 고 이태영 박사께서는 본인에겐 육의 딸과 뜻의 딸이 있다고 하셨습니다방숙자 명예이사장님은 비록 당신 슬하에 육의 딸’, ‘육의 아들은 없지만 뜻의 아들과 뜻의 딸들이 전 세계 23개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반평생을 어린이를 위해 사신 이사장님은 전 세계의 많은 어린이들을 자녀로 품에 품으셨습니다. 굶주리는 어린이가 없는 세상을 그리도 바라시고 이를 위해 혼신을 힘을 다하신 당신의 을 지금 이 시간도 뜻의 자녀들이 이어받아 더욱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방숙자 이사장님은 인생의 1, 1초도 낭비되는 것을 경계하며 조국과 인류를 위해 봉사하는 일에 예지와 성실 그리고 정열을 쏟아온 분입니다개척정신으로 시작해서 자리가 잡히면 그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곧 후진들에게 그 일을 물려주고또 다른 봉사와 인류복지를 위한 사업을 구상하고 시작하는 개척자 정신을 가진 특별한 분입니다.

 

방 이사장님이 돌아가실 때 남기신 돈이 4만 불이라 합니다법적 형식을 갖춘 유언서를 남기지 않으시어 관계하신 단체들에서 의견이 분분하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방 이사장님은 미국에 함께 건너가 때로는 친자매처럼때로는 뜻을 함께하는 동지로 지내며 미국가정법률상담소 지부와 GCF 창설 멤버로 항상 뜻을 함께한 유분자 회장님과 생전에 전화통화를 하시며 혹시 본인이 소천 후 남긴 돈이 있다면 한국의 사랑의 친구들에 보내 고국의 어려운 여성독거노인들이 밥 한 끼라도 따뜻하게 먹을 수 있도록 했으면 한다고 하셨다 합니다.

방숙자 이사장님의 뜻의 자녀들은 이사장님의 고귀한 을 받들고더 나아가 남기신 돈에 얼마씩이라도 더 보태어 그것이 모태가 되어 세계의 굶주리는 여성 독거노인들을 돕는 단체가 새로이 창설되기를 기원합니다.

 

방 이사장님을 잃은 깊은 슬픔을 딛고 선생님이 평생에 걸쳐 실천한 정의의 실천약자를 위한 사랑과 봉사의 삶”, “여성운동인권운동통일운동생명운동민주화운동의 길을 따라가고자 노력하겠습니다하늘나라에서도 웃으며 격려해 주시겠지요방숙자 이사장님의 영전에 뜨거운 감사와 깊은 존경의 인사를 올립니다.

방 선생님사랑합니다뵙고 싶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한가정법률복지상담원

(본원) (우 08020) 서울특별시 양천구 오목로 176(신정동 952-4번지 산호빌딩) 4층 TEL : (02) 2697-0155, 3675-0142, 0143 E-mail : LawQA@chol.com
(교육원) (우 08020) 서울특별시 양천구 오목로 176(신정동 952-4번지 산호빌딩) 2층 TEL : (02) 2646-1611

Copyright 대한가정법률복지상담원 All rights Reserved.